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 트렌드

이슈 & 트렌드

경제, 정치·외교, 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주요 이슈에 대한 동향을 정리하여 제공합니다.

中 지역별 주민소득 현황과 소득격차

CSF 2018.08.17

URL

이슈분석 상세보기

● 주요 내용

 

☐ 최근 중국의 2018년 상반기 지역별 주민소득 현황이 공개됨.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국 전체 주민의 1인당 가처분소득은 1만 4,063위안(약 230만 원)으로 명목 증가율은 8.7%, 가격요소를 제외한 실질 증가율은 6.6%에 달했음.

 

☐ △ 상하이(上海) △ 베이징(北京) △ 저장(浙江) △ 톈진(天津) △ 장쑤(江苏) △ 광둥(广东) △ 푸젠(福建) △ 랴오닝(辽宁) △ 산둥(山东) 등 9개 도시의 1인당 가처분소득은 중국 전체 평균 수준을 웃돌았으며, 그 중에서도 상하이와 베이징의 1인당 가처분소득은 3만 위안(약 491만 원)을 돌파했고, 상하이가 3만 2,612위안(약 534만 원)으로 1위를 달렸음.

 

☐ 중국 도시와 농촌의 가처분소득을 비교하면, 올 상반기 도시 주민의 1인당 가처분소득은 1만 9,770위안(약 324만 원)으로 실질 증가율이 5.8%에 달했고, 농촌 주민의 1인당 가처분소득은 7,142위안(약 117만 원)으로 실질 증가율이 6.8%로 나타남.

 

☐ 임금 소득이 중국 주민소득 증대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데, 시대에 따라 소득 수준이 높은 업종에도 변화가 생김. 1980년에는 전력, 가스 및 수도 생산·공급업의 소득 수준이 가장 높았다면, 2016년에는 정보전송·소프트웨어 및 정보기술 서비스 업종의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남.

 

※ 본 이슈분석 전문은 첨부파일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CSF 이슈&트렌드_中 지역별 주민소득 현황과 소득격차.pdf
키워드

지역별 주민소득현황 임금 소득

지역키워드

중국전체

본 페이지에 등재된 자료는 운영기관(KIEP)CSF의 공식적인 입장을 대변하고 있지 않습니다.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