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 트렌드

이슈 & 트렌드

경제, 정치·외교, 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주요 이슈에 대한 동향을 정리하여 제공합니다.

中 ‘도시 비즈니스 환경 지수 평가 보고서’ 공개와 그 시사점

CSF 2019.05.24

URL

이슈분석 상세보기

● 주요 내용

 

 

☐ 지난 5월 11일 중국 국가통계국(国家统计局)이 공개한 경제총량 상위 100위권 도시의 비즈니스 환경에 대한 연구·분석을 통해 작성된 《2019년 중국 도시 비즈니스 환경 지수 평가 보고서(2019中国城市营商 环 境 指 数 评价报告), 이하 ‘보고서’》가 베이징(北京)에서 발표됐는데, 상하이(上海)와 베이징, 선전(深圳)이 나란히 1~3위를 차지함.

 

 

☐ 비즈니스 환경 지수 1위에 오른 상하이는 소프트와 하드 환경에서 모두 2위에 올랐으며, 70%에 육박 하는 지표에서 상위 5위 안에 포함됨. 그중 인프라, 인재, 기술 혁신, 문화, 금융 등 5개 2급 지표에서 모두 상위 3위권을 차지했으며, 고급인재 공급, 정부의 문화·교육 투입도, 외자 흡입력 등을 포함한 18개 3급 지표에서 모두 상위 3위 안에 들어 소프트 및 하드 환경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갖추고 있음을 증명함. 

 

 

☐ 뤄위안(罗援) 중국전략문화촉진회(中国战略文化促进会) 상무부회장은 “비즈니스 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민영기업의 투자 심리를 안정시키며 대외 교류와 개방을 촉진하고 중국 시장의 외자 흡인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함.

 

 

☐ 보고서에 따르면, 소프트 환경(인재, 문화, 생활, 기술혁신, 금융 환경)이 순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 분석됐는데, 상하이는 소프트 환경에서 2위를, 베이징은 1위를 차지함.

 

 

[관련정보] 

1. 中 비즈니스 환경 순위, 상하이·베이징·선전 상위 3위권 (뉴스브리핑, 2019년 5월 16일)

 

 

※ 본 이슈분석 전문은 첨부파일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CSF_이슈&트렌드_中 ‘도시 비즈니스 환경 지수 평가 보고서’ 공개와 그 시사점.pdf
키워드

베이징 상하이 선전 비즈니스 환경 지수 소프트 민영기업 하드 환경

지역키워드

중국전체

본 페이지에 등재된 자료는 운영기관(KIEP)CSF의 공식적인 입장을 대변하고 있지 않습니다.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