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

매일 중국에서 발행하는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요약·번역하여 제공합니다.

내륙 무역, 中 경제의 활력소로 부상

2018.06.08

URL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 중국 내륙 무역(inland trade·중국 내에서 행해지는 무역)이 중국 경제의 활력소로 부상하고 있음.

 

⚪ 지난 1일 중국 상무부(商务部)는《2017년 중국 내륙 무역 발전 회고 및 전망(2017年中国国内贸易发展回顾与展望)》을 발표하고, “지난해 중국 내륙 무역이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평가함. 

- 지난해 중국의 사회소비재 총매출액은 36조 6,000억 위안(약 6,123조 원)으로 전년도에 비해 10.2% 증가했고, 내륙 무역 주요 업종(△ 도소매 △ 숙박 및 식음료 △ 주민 서비스업 △ 수리 및 기타 서비스업 포함)의 부가가치는 10조 7,000억 위안(약 1,790조 원)으로 전년도에 비해 7.1% 증가했으며, 온라인 소매액은 전년 대비 32.2% 급증한 7조 2,000억 위안(약 1,204조 원)을 기록함.   

 

⚪ 중국 상무부는 “지난해 중국의 소비 구조가 빠르게 개선되었다,”고 설명함.

- 특히 △ 스마트 절전형 가전제품 △ 신형 디지털제품 △ 신에너지 자동차 등의 판매가 왕성했고, △ 관광레저 △ 문화∙오락 △ 헬스케어 등 서비스형 소비가 새롭게 각광받고 있음.

- 이와 동시에, 유통 비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지난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물류비용 비중은 전년도에 비해 0.3%p 떨어진 14.6%로 4년 연속 하락세를 이어감.  

 

⚪ 또한, 지속적인 유통 혁신이 내륙 무역 발전의 새로운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음. 

- 예를 들어, △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산하 신선식품 매장인 허마센성(盒马鲜生) △ 중국 슈퍼마켓 체인 융후이(永辉) 산하 신선식품 매장인 차오지우중(超级物种) △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京东) 산하 신선식품 매장인 세븐프레쉬(7Fresh) △ 중국 대형 유통업체 쑤닝(苏宁) 산하 신선식품 매장인 쑤셴성(苏鲜生) 등 ‘신선식품 매장과 식음료의 결합’ 업태가 빠르게 성장함에 따라 소비자는 오프라인에서 고른 상품을 온라인으로 주문해 집까지 배송 받거나 식재료를 구입한 후 그 자리에서 조리하여 바로 먹을 수 있게 됨.

 

⚪ 한편, 상무부 시장운영 및 소비촉진국(市场运行和消费促进司)은 중국의 내륙 무역 발전과 관련해 △ 불균형적이고 불충분한 발전 문제 △ 질적 발전 및 효율 부족 △ 소비 환경 개선 필요 등 3가지 문제점을 지적함. 

- 자오핑(赵萍) 중국 무역촉진 연구원(中国贸促会研究院) 국제무역 연구부 주임은 “내륙 무역의 법제화와 표준화 그리고 정보화 수준 제고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언급함.

 

⚪ 그밖에 상무부는 “올해 내륙 무역이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올해 중국의 △ 사회소비재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10% △ 온라인 소매액은 30% △ 내륙 무역 주요 업종의 부가가치는 7% 안팎으로 증가하고, 소비의 GDP에 대한 기여도는 60% 이상을 유지해 계속해서 중국 경제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함.  

출처 인민망(人民网)
원문링크 https://bit.ly/2sLjfBE
키워드

내륙 무역 소비 국내총생산 GDP 유통 혁신 온라인 소매 전자상거래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