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

매일 중국에서 발행하는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요약·번역하여 제공합니다.

상하이 1인당 GDP 선진 경제체 수준 도달

2019.03.06

URL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 상하이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선진 경제체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남. 

 

⚪ 최신 발표된《2018년 상하이시 국민 경제 및 사회 발전 통계 공보(2018年上海市国民经济和社会发展统计公报)》에 따르면, 상주인구에 따라 계산할 경우 지난해 상하이의 1인당 GDP가 13만 5,000위안(약 2만 달러, 한화 약 2,270만 원)으로 선진 경제체 수준에 도달했으며, 1인당 가처분 소득이 중국 전체 1위를 차지함.   

 

⚪ 1인당 GDP는 한 지역의 경제 발전 상황을 가늠하는 국제적으로 공인된 지표임. 완저(万喆) 중국황금그룹(中国黄金集团) 수석 경제학자는 “예전에도 쑤저우(苏州), 선전 (深圳) 등 도시의 1인당 GDP가 2만 달러를 돌파한 적이 있지만, 직할시이자 성(省)급 행정도시인 상하이가 방대한 경제 규모와 인구에 힘입어 1인당 GDP 2만 달러의 문턱을 처음으로 넘은 것은 확실히 남다른 의미가 있다,”고 분석함.

- 그는 또 “상하이는 매우 방대한 상주인구를 보유하고 있는데, 도시의 종합적인 실력과 각 분야의 수준이 모두 일정 수준에 도달해야지만 1인당 GDP의 증가를 견인할 수 있다,”고 강조함.

 

⚪ 1인당 GDP는 단순히 소득으로만 가늠하는 것이 아니며, 도시 주민의 1인당 가처분 소득 등을 기준으로 삼고 있음. 

- 지난해 쑤저우와 선전의 1인당 가처분 소득은 각각 5만 5,476위안(약 933만 원), 5만 7,543위안(약 968만 원)이었으나, 상하이는 그보다 높은 6만 4,183위안(약 1,080만 원)으로 중국 31개 성(省) 중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음. 

 

⚪ 상하이 주민의 소득이 높은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상하이의 임금 수준이 높기 때문,”이라고 보았음. 

- 임금 소득이 가처분 소득에서 주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데, 지난해 상하이 주민의 1인당 임금 소득이 3만 7,137위안(약 625만 원)에 달하며 가처분 소득 증가율을 4.7%p 끌어올리는데 기여한 것으로 나타남. 

- 전문가들은 상하이의 임금이 빠르게 증가한 또 다른 원인으로 △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도시 경제 및 취업 구조의 부단한 개선 △ 정부의 최저임금 기준 상향 조정 및 기업 임금 가이드라인 발표 △ 새로운 개인소득세 징수 기준 및 세율 조정으로 인한 납세 부담 경감 △ 2차 산업보다 임금이 높은 3차 산업의 비중 70%에 육박 등을 꼽았음.

출처 펑파이(澎湃)
원문링크 https://bit.ly/2VCePtF
키워드

상하이 1인당 GDP 쑤저우 선전 1인당 가처분 소득 최저임금 기준 3차 산업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