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

매일 중국에서 발행하는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요약·번역하여 제공합니다.

올해 들어 中 32개 도시 주택공적금 新 정책

2019.05.08

URL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 올해 들어 중국의 32개 도시가 새로운 주택공적금 정책을 내놨는데, 다수 지역의 정책이 강화된 것으로 나타남.

 

⚪ 21징지왕(21经济网)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올해 들어 톈진(天津), 둥관(东莞), 시안(西安) 등 도시가 주택공적금(이하 공적금) 관련 신규 정책을 발표했으며, 규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이 조정됨.

- 구체적으로는 공적금 대출 한도를 제한하고, 공적금 대출 시 주택 계약금 비중을 높이며 타지에서 주택을 구매할 경우 공적금 대출을 제한하거나 잠정 중단하는 등의 내용임.

 

⚪ 톈진시는 올해 3월 ‘통지’를 발표하고 타지에서 공적금을 예치하고 있는 근로자가 개인 공적금 대출을 신청할 경우, 주택 총 구매금액의 60% 이상을 계약금으로 내며 대출 가능한 최대한도를 40만 위안(약 6,940만 원)으로 제한한다고 밝힘. 이 규정은 오는 6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임.

- 지난 4월 10일 둥관도 올해 5월부터 상응하는 ‘유동성 조절 계수(流动性调节系数)’를 현행 1.4에서 1.3으로 낮춘다고 발표함. 이는 같은 조건에서 주택 구매자의 대출 가능한 최고 액수가 낮아질 것을 시사함. 둥관은 2017년 이후 처음으로 ‘유동성 조절 계수’를 하향 조정하는 것으로 전해짐.

- 시안도 지난 4월 23일 시안 이외 지역에서 주택을 구매할 경우, 공적금 인출을 잠정 중단한다는 조치를 내놨고 이를 5월 1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힘.

- 시안뿐만 아니라 △ 허베이성(河北省)의 스자좡(石家庄), 한단(邯郸) △ 구이저우성(贵州省) 동남부의 첸둥난먀오족둥족자치주(黔东南苗族侗族自治州) △ 산둥성(山东省)의 타이안(泰安) △ 안후이성(安徽省)의 벙부(蚌埠) △ 쓰촨성(四川省)의 루저우(泸州) 등 6개 도시도 타지에서의 공적금 대출이나 인출을 제한함.

 

⚪ 다수 부동산 전문가는 “공적금 정책 규제를 대폭 강화한 지역은 공적금 자금 압력에 직면한 곳이 대부분이다. 전반적으로 볼 때, 공적금 정책 강화가 현지 주택시장을 가라앉히는 작용을 한다,”고 보았음.

 

*주택공적금(住房公积金): 기업과 직원이 각출하여 적립하는 일종의 적금임. 직원에게는 귀속된 주택 관련 적금을 의미하며, 직원이 사용하는 주택의 수리, 인테리어, 건설, 또는 구매에 사용할 수 있음. 주택공적금 비율은 도시마다 상이하며, 기본적으로 실제 임금에 따라 각각 다른 비율이 적용됨.

출처 21징지왕(21经济网)
원문링크 https://bit.ly/2VKli9N
키워드

주택공적금 규제 강화 계약금 톈진 둥관 시안 주택시장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