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

매일 중국에서 발행하는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요약·번역하여 제공합니다.

상하이 1분기 1인당 소비지출 중국 ‘최고’

2019.05.14

URL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 올 1분기 중국의 1인당 소비지출 순위에서 상하이(上海)가 1위에 올랐음. 

 

⚪ 중국 국가통계국(国家统计局)이 발표한 ‘31개 성(省)의 주민 1인당 소비지출 통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중국 주민의 1인당 소비지출은 5,538위안(약 95만 3,700원)으로 가격요소를 제외한 실질 증가율은 5.4%로 집계됨. 

- 31개 성 중 상하이, 베이징(北京), 저장(浙江), 톈진(天津), 광둥(广东), 장쑤(江苏), 푸젠(福建), 후베이(湖北), 충칭(重庆) 등 9개 지역의 올 1분기 주민 1인당 소비지출이 중국 평균 소비지출을 모두 상회한 것으로 나타남. 

- 그 중에서도 상하이와 베이징의 1인당 소비지출은 모두 1만 위안(약 172만 원)을 넘어섰음.

 

⚪ 상하이가 1인당 소비지출 1만 1,677위안(약 201만 원)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베이징이 1만 637위안(약 183만 원), 저장은 8,661만 위안(약 149만 원)으로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음. 

- 주민의 소비지출은 가정의 일상생활 소비수요를 충족하는데 쓰이는 지출 전부를 가리키는데, 현금 소비지출과 실물 소비지출을 모두 포함함. 소비지출은 △ 식품·술·담배 △ 의류 △ 거주 △ 생활용품 및 서비스 △ 교통·통신 △ 교육·문화·엔터테인먼트 △ 의료·보건 △ 기타 용품 및 서비스 등 8가지 유형을 아우름.

 

⚪ 한편,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31개 성의 주민 1인당 가처분소득 통계’에 따르면, 상하이의 1인당 가처분소득이 1만 8,704위안(약 310만 2,000원)으로 중국 전체 1위를 차지함. 상하이를 비롯한 베이징, 저장, 장쑤, 톈진, 광둥, 푸젠 등 7개 지역의 주민 1인당 가처분소득이 모두 1만 위안(약 172만 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남.   

출처 중궈신원왕(中国新闻网)
원문링크 https://bit.ly/2Lznddh
키워드

1인당 소비지출 상하이 베이징 저장 톈진 광둥 1인당 가처분소득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