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

매일 중국에서 발행하는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요약·번역하여 제공합니다.

북한 방문 왕이 中 외교부장, 리용호 외무상과 회동

2019.09.05

URL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장관 격)이 2일 북한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조선노동당 중앙 정치국 위원인 리용호 외무상과 회동함.  

 

⚪ 왕 부장은 “올해는 중·북 수교 70주년을 맞는 해로 시진핑(习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가 아주 성공적으로 북한을 국빈 방문하기도 했다”라면서 “이는 이정표적 의의가 있는 사건”이라고 평가함. 

- 또, “중국은 북한과 함께 시진핑 서기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달성한 주요 공감대를 조속하게 전면적으로 이행하길 바란다”라면서 “중·북 수교 70주년 기념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우호 교류와 실무협력을 촉진하며 국제무대에서 밀접하게 소통·협력, 중·북 관계가 더 나은 방향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임. 

- 왕 부장은 “지난 70년간 국제 사회 정세가 요동치는 비바람 속에서도 한 배를 타고 함께 전진했다”면서 “이는 공산당과 조선노동당이 이끄는 사회주의 국가의 본질적 속성과 역대 지도자의 전략적 인도에 따른 결과”라고 평가함. 

- 최근 북한이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시행 중으로 경제·사회 각 사업도 새로운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중국은 양국의 노력 속에 새로운 기점에 선 양국 관계가 반드시 더 왕성한 생명력을 뿜어내며 더 나은 미래를 맞을 것이라 믿고 있다고 강조함.  

 

⚪ 리용호 외무상은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김정은 위원장이 4차례 중국을 방문했고 시 주석도 두 달 전 북한을 성공적으로 방문했다”면서 “북·중 최고 지도자가 1년간 5차례나 회동하며 양국 간 전통적 우의를 계승, 우호 협력을 전개한다는 중대 공감대를 형성하고 함께 북·중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라고 평가함.  

- 또, “왕 국무위원의 북한 방문은 양국 수교 70주년 기념행사의 중요한 부분으로 양당과 양국 최고지도자의 숭고한 의지 실현과 양국관계 발전을 중국이 매우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면서 “북·중 우호관계와 협력을 흔들림 없이 견지하는 것은 조선노동당과 국가 차원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덧붙임.  

- 왕 부장이 최근 홍콩 정세와 이와 관련한 중국의 입장과 조치를 소개하자 리 외무상은 “북한은 이미 수차례 홍콩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왔고 이 자리에서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며 어떤 외부세력도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다시 말하고자 한다”라면서 “조선노동당과 북한 정부는 앞으로도 확고하게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일국양제(一国两制, 한 국가 두 체제)’ 수호를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임.

- 이 외에 양국은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최근 상황을 서로에게 전달했으며, 역내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하기 위해 계속 밀접한 소통을 유지하는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짐. 

출처 중궈신원왕(中国新闻网)
원문링크 https://bit.ly/2kpxWdI
키워드

북한 왕이 리용호 시진핑 김정은 공산당 조선노동당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