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

매일 중국에서 발행하는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요약·번역하여 제공합니다.

뉴스브리핑

中 다수 부처 추가 소비 지원 정책 모색, 녹색·스마트 소비 촉진 속도

2020-03-25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 중국의 다수 부처가 추가 소비 지원 정책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녹색·스마트 소비 촉진에 속도를 내고 있음.

⚪ 중국 소비시장의 중요한 산업 중 하나인 자동차 시장이 회복 기미를 보이고 있음. 
- 중국자동차유통협회(中国汽车流通协会) 통계에 따르면, 올 2월 첫 주 811대에 그쳤던 승용차 하루 평균 소매량이 4주 차에는 1만 6,500대로 증가함. 
- 전문가들은 자동차 시장 촉진 정책이 이행되고 조업이 착실히 재개되면서 자동차 시장의 회복 추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함. 
-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중국 중앙정부와 각 지방정부는 자동차 소비 촉진에 관한 정책을 잇달아 출범함. 2월 중순에는 중앙정부가 “자동차 등 전통 상품의 소비를 적극적으로 안정화해야 하며, 자동차 구매 제한 지역의 차량 번호판 발급 쿼터를 적절한 수준에서 늘리는 방안을 통해 자동차와 관련 제품의 소비를 견인해야 한다”라고 언급함.
- 지난 13일에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发改委), 공업정보화부(工信部) 등 23개 부처가 《소비의 양적·질적 확대 촉진을 통한 강대한 국내 시장 형성에 관한 실시의견(关于促进消费扩容提质加快形成强大国内市场的实施意见, 이하 ‘실시의견’)》을 공동 발표하며 “차량 등록·폐차제도 갱신, 자동차 구매 제한에서 사용을 유도하는 방향으로의 정책 전환 촉진 등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힘.  
- 지방정부 역시 자동차 소비 장려 정책을 잇달아 마련함. 최근 광둥성(广东省)이 광저우(广州), 선전(深圳) 등 도시에서 차량 번호판 추첨·경매 기준을 한층 더 완화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후난(湖南), 하이난(海南) 등도 자동차 소비 장려 정책을 제시함.  
 
⚪ 또,《실시의견》에서는 “녹색·스마트 소비를 장려해야 하며, 가전 및 전자제품 등 분야의 회수 네트워크 개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라고 강조함. 
- 이후 상무부는 “관련 부처와 장려 정책을 연구 중에 있으며, 이로써 각 지역의 녹색·스마트 장려 정책 제정을 지도하고 기업이 노후 가전제품을 신제품으로 바꿀 시 보조금을 지급하는 ‘이구환신(以旧换新)’ 정책을 전개하도록 장려할 것”이라고 발표함. 
- 각지에서도 소비 보조금 지급, ‘이구환신’ 활동 등 우대 조치 출범에 속도를 내고 있음. 일례로 산시(山西) 진청시(晋城市)는 상품 거래액의 5%를 보조금으로 지급하는 등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가전 소비 촉진·보조금 지급 활동을 시행하고 있음. 광시(广西)는 전염병 기간 2019년부터 시행한 가전제품 ‘이구환신’ 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함. 
- 천리펀(陈丽芬) 상무부 유통산업촉진센터(流通产业促进中心) 서비스업처 처장 겸 연구원은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의 경우 대략 10년마다 교체를 하는데 2009년 이 제품들의 보유량이 약 15억 대에 달했다. 따라서 제품 교체와 관련한 잠재 시장 규모가 4조~5조 위안(약 717조~896조 원) 안팎에 달할 것”이라며 “강력한 녹색·스마트 소비 정책은 비교적 큰 소비시장 공간을 파고들 수 있는 조치”라고 분석함.
출처 둥팡차이푸왕(东方财富网)
원문링크 https://bit.ly/2UylVR3
키워드

소비 자동차 코로나19 조업 재개 차량 번호판 쿼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