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

매일 중국에서 발행하는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요약·번역하여 제공합니다.

뉴스브리핑

홍콩 3분기 수출 지수 반등, 취업 지수 4년래 최저

2020-09-16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 2020년 3분기 홍콩 수출 지수는 반등했지만, 취업 지수는 4년래 최저치를 기록함.
 
⚪ 9월 14일, 홍콩무역발전국(香港贸易发展局)이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 3분기 홍콩 수출 지수가 전 분기보다 6.9p 상승한 25.1로 2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감.
- 그중 기계업종, 완구업종, 전자제품업종의 수출 지수가 각각 29, 27.5, 25.3으로 평균을 상회함.
- 관자밍(关家明) 홍콩무역발전국 연구총감은 “6개 분야 500개 홍콩 수출업체가 설문에 응답했으며, 각 업종의 수출업무에 대한 자신감이 전반적으로 상승했고, (이러한 상황이) 유지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데이터가 여전히 위축 구간에 머물러 있고, 경계선(50)의 절반에 불과하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수출업체가 계속해서 큰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언급함.
- 그는 “다음 분기 업체들의 자신감을 예측하기 어렵다”며 “이번 분기 자신감 상승이 실제 데이터에 그대로 반영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임. 

⚪ 홍콩 수출 지수는 반등했지만, 각 업종의 채용 의지는 낙관적이지 않은 상황임.
- 3분기 홍콩 취업 지수는 2.3p 하락한 39.8로 4년래 최저치를 기록함.
- 옌잉퉁(严颖彤) 홍콩무역발전국 경제사(经济师)는 “그중 완구와 시계업종의 지수가 지나치게 낮아 감원 위기가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함.

⚪ 한편, 단기적으로 홍콩 수출업체가 가장 걱정하는 부정적인 요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임.
- 그밖에 ‘미중 무역마찰이 사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한 업체가 40%로 전 분기 조사 때보다 13.4%p 늘어남.

⚪ 향후 6개월 전망에 대해서는 과반수인 51.5%의 업체가 사업에 영향을 주는 가장 큰 위험 요인으로 ‘코로나19’를 꼽음. 
- 전 세계적인 수요부진과 미중 무역마찰도 각각 21.5%, 15%로 수출업체가 주목하고 있는 문제로 드러남.
출처 디이차이징(第一财经)
원문링크 https://www.yicai.com/news/100771527.html
키워드

홍콩 수출 지수 취업 지수 코로나19 미중 무역마찰 수요부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