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구정보

연구정보

국내외 연구기관에서 발표된 중국 연구 자료를 수집하여 제공합니다.

동향자료

미국과 한·중·일 간의 환율 관련 현안과 시사점

신꽃비, 손원주 2018.06.07

URL

연구정보 상세보기

▶ 지속적으로 대미 무역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한·중·일은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우선주의와 맞물려 환율갈등을 겪고 있음. 

-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캠페인 때부터 중국이 저평가된 위안화를 통해 불공정 무역이익을 얻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으며, 일본을 포함한 주요 대미 무역흑자국에도 적정 환율수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음. 

- 미국정부가 양자간 무역협정에서도 환율조항을 추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만큼 한·중·일은 미국의 환율 관련 입장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 

 

▶ 환율조작에 대한 논의는 글로벌 불균형과 더불어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미 재무부를 비롯한 여러 기관들의 보고서에서 한·중·일 환율 저평가에 대해 지적한 바 있음. 

- 일본은 1985년 플라자 합의 당시, 한국과 중국은 미국 재무부로부터 각각 1988년과 1992년에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서 환율 관련 압박을 받았던 경험이 있음. 

- 2000년대에도 중국의 WTO 가입 이후 대미 무역수지 흑자폭이 급격히 확대됨에 따라 제2의 플라자 합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부상하는 등 환율갈등이 심화되기도 함. 

- 국제통화기금(IMF)과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PIIE)는 2017년 기준 한국과 일본의 경우 통화가치가 경제 펀더멘털에 비해 저평가되어 있다고 발표 

- 미 재무부가 반기별로 발간하는 환율보고서에서 한·중·일은 5회 연속 “관찰대상국”으로 지정되었으며, 이번 4월 보고서에는 한·중·일에 대한 새로운 평가와 권고사항이 추가되며 비판 수위가 다소 강화됨. 

 

▶ 3국 정부는 미국의 환율관련 압박에 대해 반론을 제기해오고 있음. 

- 일본정부는 외환시장 개입 사례가 없음을 강조하고 있으며, 중국정부는 외환시장 개입이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서가 아니라 금융시장 안정화 차원에서 시행되었다고 주장 

- 한국정부의 경우, 급격한 변동성이 발생하는 예외적인 상황에서 시장 안정화를 목적으로 양방향 미세조정이 가능하나 기본적으로 환율을 시장에 맡겨놓고 있음을 강조하였고, 최근에는 투명성 제고를 위해 시장안정조치 내역 공개 방안을 발표함. 

 

▶ 미국의 한·중·일에 대한 환율 압박은 무역 불균형이 대폭 조정되지 않는 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제기될 것으로 예상되며, 3국 중 하나가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경우 한·중·일 3국의 역내 무역과 금융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됨.

출처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문링크 https://bit.ly/2HgHQ6Z
첨부파일
키워드

환율갈등 환율 압박 무역수지 미국 일본 한국

지역키워드

중국전체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