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비즈니스 정보

비즈니스 정보

중국 진출에 도움이 되는 비즈니스 컨설팅 자료와 업종 별 최신 시장 동향 분석 및 틈새시장 정보 자료를 제공합니다.

중국 뷰티업계에서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하는 '샘플경제'

2021-06-10

- 증정용에서 판매용 샘플로 전환, 소비자와 판매자 윈-윈 추구 -
- 화장품, 향수를 넘어 식품과 일반 생활용품까지 확대 전망 -

 
현명한 소비와 체험을 중시하는 중국 소비자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샘플경제(小样经济)'가 새로운 마케팅 전략으로 부상하고 있다. 다양한 소량의 샘플 형태의 제품을 저가격에 판매하는 개념인 샘플경제는 최근 뷰티업계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으며 관련 브랜드가 성공을 거듭하고 있다. 샘플경제라는 신개념 마케팅 전략을 통해 주요 기업들이 거대 소비재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많은 소비자를 유치할 수 있을지, 이와 함께 우리 기업에도 진출 확대를 위한 새로운 기회가 제공될지 주목된다.
주*: 중문 직역 시 소양경제(小样经济)로 읽히나 이해를 돕기 위해 샘플경제로 용어 정리

샘플경제 개념의 형성과 온라인 판매 현황

'샘플경제(小样经济)'란 기존에는 증정용의 의미가 강했던 소량으로 포장된 '샘플'을 유료 판매해 효과를 노리는 마케팅 전략이다. 2010년 이후 중국에서 해외 면세품을 대리 구매하는 보따리상(따이거우, 代购)들이 제품 구매 시 받은 샘플을 별도로 판매하기 시작했고 소비자들 또한 경제적인 부담이 적고 다양한 선택지가 제공돼 유료 샘플 구입을 합리적인 소비로 인식하게 됐다. 일부 화장품 브랜드에서는 2018년부터 샘플을 활용한 마케팅을 적극 진행하고 있는데, 샘플을 다량 제공해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홍보 효과도 누리고 있어 해당 전략을 채택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현재는 샘플이 별도로 온·오프라인 유통을 통해 판매되고 있으며 샘플 자체만으로 독자적인 시장이 형성되는 단계로 접어들었다.



특히 화장품은 피부 타입, 성분과 원료 등 고려할 사항이 많지만 온라인 구매 시에는 체험해볼 수가 없기 때문에 미리 제품을 체험하고 비교한 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향수 또한 구매 후 자주 사용하지 않아 낭비가 발생하고 취향에 따라 선호도가 갈리기 때문에 소량을 사용할 수 있는 샘플에 대한 수요가 생성되고 있다. CBNData에서 발간한 <2020년 소비분야 투자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뷰티업계에서는 최근 오프라인 몰에 대한 투자 건수가 온라인 몰 투자건수를 추월했으며, 이는 체험을 중시하는 소비자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이렇게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에 발맞추어 다양한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실구매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샘플경제'의 핵심이자 목표이다.



초기단계 중국의 샘플경제는 온라인에서 영역을 넓히기 시작했다. 타오바오에는 샘플만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온라인 매장이 생겨났으며 일부 인기 몰의 팔로워 수는 40만 명에서 80만 명까지 다양하다. 현지 매체 왕이하오(网易号)에 따르면 온라인 플랫폼 샤오홍슈에서 화장품 '샘플(小样)'이 언급된 건수는 40만 건이며 관련 SNS 공종하오 채널은 200여 개를 넘어섰다고 한다. 타오바오 몰은 전국 50여 개 도시에 600여 개 브랜드 1600만 개의 샘플을 발송했으며 2019년도 온라인 타오바오 몰에서 행사로 판매된 샘플 크림은 신청자가 10만 명에 육박하며 샘플 제품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오프라인으로 확장하는 샘플경제
온라인 플랫폼 내 개인 몰, 브랜드 플래스십 몰 등에서 주로 판매되던 샘플은 최근 오프라인 매장으로도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화장품 매장의 매출이 타격을 입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소량 포장 제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매장이 속속 개장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샘플경제 트렌드를 파악하고 새로운 전략을 활용해 고객 유치에 성공하고 있는 사례들을 통해 현재 뷰티업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변화를 체감할 수 있다.

1) Harmay(话梅) 
종합 화장품 판매 브랜드인 Harmay(话梅)는 2008년부터 10여 년간 온라인 몰로 운영되다가 2017년부터 베이징, 상하이, 청두 등 지역에서 오프라인 몰을 오픈하기 시작했다. 저렴한 가격으로 샘플을 판매하고 직원이 고객에게 먼저 다가가지 않도록 교육해 자유로운 쇼핑 환경을 조성했다. 고객은 직접 '장을 보듯이' 각종 테스트용 화장품을 체험하고 경험에 근거해 구입할 수 있다. 또한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트렌디한 매장으로 인식되고 있는데, 샤오홍슈 등 SNS에서 젊은 여성 소비자의 방문 후기가 인기 순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관광 명소가 될 만큼 인기 장소로 떠오르고 있다.

해당 브랜드는 2019년에는 5억 위안에 달하는 투자를 받았고 2020년 9월 추가적인 투자를 받아 현재까지 오프라인 매장 5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기업 가치는 50억 위안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량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를 적기에 파악하고 온라인 구매에 한계가 있는 화장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해 성공적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한 사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