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 트렌드

이슈 & 트렌드

경제, 정치·외교, 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주요 이슈에 대한 동향을 정리하여 제공합니다.

코로나19 타격, 中 성장률 전망치 하향조정 이어져

CSF 2020-04-02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다수 시장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영향을 고려, 올해 중국 성장률 목표치를 낮출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음. 

실제로 다수 기관이 올해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속속 하향조정하는 상황임. 

- 중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내 한 연구원은 1월 말 코로나19가 중국 전역에 확산될 조짐을 보일 당시 올 1분기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6% 안팎에서 4% 안팎으로 낮춤. 2월 주요 거시경제 지표가 발표되기 전인 3월 초,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중국 내 조업 재개 속도가 기대에 못미치자 해당 연구원은 다시 1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3% 안팎으로 조정함. 2월 거시지표가 공개되고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가 ‘멈춘’ 국가가 늘자 해당 기관은 1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5~-7%로하향함. 

- 해당 기관 소속 연구원은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纪经济报道)와의 인터뷰에서 “3월 중국 경제가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으나 1~2월 급격한 내리막길을 탄 영향으로 1분기는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라면서 “올해 5% 성장률을 달성하려면 상당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밝힘. 

- 중국국제금융공사(中金公司, 이하 중금공사) 거시경제 연구팀은 지난달 23일 보고서를 공개하고 “최근 코로나19가 빠르게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금융시장까지 영향이 번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면서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중금공사는 올해 중국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6.1%에서 2.6%로 하향 조정한다”라고 밝힘. 보고서는 실질 GDP 성장률이 2020년 대부분 기간동안 잠재 성장률을 밑돌 것이라면서 올해 명목 성장률도 2.8%까지 둔화될 것으로 전망함. 

- 중금공사는 또 올해 1분기 중국 GDP 성장률은 -9.3%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함. 이와 함께 “격리 방역 조치가 완화되고 조업 재개율이 꾸준히 상승함에 따라 2분기 경제는 1분기 대비 눈에 띄게 회복될 것”이라면서 “하지만 해외 시장 수요 급감 등의 영향으로 ‘100%’ 생산 재개 달성은 여전히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함. 

- 중금공사 일일업무재개지수(日度开工指数)에 따르면 1~3월(오프라인) 중국의 생산능력 이용률은 각각 90%, 45%, 80%로 1분기 평균 70%를 기록함. 수출이 계속 눈에 띄게 둔화되는 상황이나 올 2분기 생산능력 이용률은 85% 안팎까지 회복될 전망임. 이를 근거로 추산할 때 2분기 중국 생산능력 이용률이 전분기 대비 20% 가량 회복됨에 따라 2분기 실질 GDP 성장률도 4.3%로 올라설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함. 

중국 국내 시장기관 뿐 아니라 해외 기관 역시 중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하는 추세임. 

- 스탠더드&푸어스(S&P)는 지난달 19일 아시아·태평양 각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이 반토막이 나 전체 성장률이 3%를 밑돌 것으로 예상함. 이와 함께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9%로 하향 조정함. S&P는 지난 3개월간 무려 4차례 중국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했으며 지난해 말 S&P가 제시한 중국 2020년 성장률 전망치는 5.7%였음. 

- 스위스 UBS은행도 같은 날 중국의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를 전 주의 4.8%에서 1.5%로 대폭 낮춤. 왕타오(汪涛) UBS 중화권 수석 경제학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국적으로 생산이 중단되면서 지난 1~2월 중국 경제활동이 큰 타격을 입었다”라면서 “3월에도 생산·영업이 완전히 정상화되지 않은 점으로 볼 때 올 1분기 중국 GDP 성장률이 급격히 하락하고 2분기에도 1.5%를 밑돌 것”으로 전망함. 

-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달 18일 “중국 1분기 거시경제 지표가 예상치를 밑돌 것”이라면서 “블룸버그 소속 3명의 경제학자가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5.2%에서 1.4%로 낮췄다”라면서 “경제학자들은 올해 1~2월 중국 거시경제 지표와 그들이 이전에 제시했던 전망치의 격차가 상당히 큰 것이 하향조정의 이유라고 밝혔다”라고 보도함. 

루정웨이(鲁政委) 싱예은행(兴业银行) 수석 경제학자는 최근 “한 달 전만 하더라도 코로나19의 영향이 그다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으나 최근에는 판단이 완전히 바뀐 상황”이라고 지적함. 

- 류위안춘(刘元春) 중국 인민대학(中国人民大学) 부학장도 “1~2월 거시지표를 바탕으로 추산하면 1분기 GDP 성장률은 -5~-10%를 기록할 전망”이라면서 “만약 정말로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을 보일 경우 2020년 성장률 목표치는 5.5~6%로 낮춰 잡아야 한다”라고 주장함. 이와 함께 “올해 6% 성장률을 달성하려면 2~4분기 평균 성장률이 9% 이상을 기록하고 각 분기 성장률이 10%를 넘어야 한다”라면서 “5.5%도 2~4분기 평균 성장률이 7.5%에 달해야만 도달할 수 있는 수준”라고 지적함.  결국 이는 중국 경제가 강하게 반등하며 비대칭 ‘V’형을 그려야 한다는 의미라면서 코로나19의 충격이 지속되고 향후 불확실성도 큰 상황에서 이를 실현할 수 있을지, 혹여 후유증은 없을지 등에 대해서는 과학적인 평가가 필요하다고 덧붙임. 

- 중금공사는 지난달 23일 발표한 ‘중국 거시경제 보고서’에서 재정수지의 ‘안정제’로의 역할을 고려할 때 앞으로 재정소득이 크게 감소하고 잠재적 지출은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함.  또, “체험형 소비가 올 2분기 일 전(前)의 고점을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하반기 들어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봄. 올 3분기 부터 해외시장 수요가 서서히 살아나 4분기 회복세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예상임. 

- 소비자물가지수(CPI) 전망치는 3.3%로 유지했으나 생산자물가지수(PPI) 전망치는 기존의 1.2%에서 -3.7%로 대폭 낮춤. 통화정책과 관련해 중금공사는 “2020년 대출우대금리(LPR)은 0.4%p 추가 인하되고 예금 기준금리도 0.25%p 낮아질 전망”이라면서 “하반기 달러 부족 현상이 해결됨에 따라 중국과 해외시장의 성장률 격차와 금리차 확대가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와 통화바스켓 대비 가치를 높여줄 것”으로 예상함. 

<참고자료 : 21징지왕(21经济网), 둥팡차이푸왕(东方财富网), 신랑(新浪), 정취안스바오왕(证券时报网) 등>

[관련 정보]

첨부파일
키워드

코로나19 경제성장률 중국 경제 소비자물가지수

지역키워드

중국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