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

매일 중국에서 발행하는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요약·번역하여 제공합니다.

中 은보감회, ‘영세기업에 대한 포용적 대출 확대키로’

2019.03.18

URL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 중국 당국이 영세기업에 대한 포용적 대출 지원을 확대할 방침임.

 

⚪ 지난 3월 13일,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银行保险监督管理委员会, 은보감회)는 영세기업의 융자난 문제를 좀 더 해소하기 위해《2019년 영세기업 금융서비스의 질적 향상 심화를 위한 통지(关于2019年进一步提升小微企业金融服务质效的通知, 이하 ‘통지’)》를 발표함.

- 쩡강(曾刚) 중국 국가금융·발전실험실(国家金融与发展实验室) 부주임은 “이번에 발표된《통지》에는 주목할 대목이 많은데, 그 중에서도 이전에 지도부가 요구했던, 은행이 본연의 임무를 다하고 민영기업의 취약한 부분에 대한 지원 강화 정책을 다방면에서 접근해 실천한다는 점이 핵심,”이라고 강조함.

 

⚪ 《통지》에 따르면, 중국 5대 대형 국유은행이 선두역할을 충분히 발휘해 2019년 영세기업에 대한 포용적 대출 잔액을 연초 대비 30% 이상 늘리도록 할 예정임.

- 특히, 2018년 기준 ‘두개 증가(两增)’(대출 증가율을 각 항목의 대출 증가율 보다 낮지 않게 하고, 대출 계좌 수가 전년 동기 대비 적지 않게 한다는 내용) 목표를 달성하고 영세기업 대상의 포용적 대출 잔액이 각 항목의 대출 잔액 대비 10%가 넘는 중대형 상업은행에게는 은보감회의 동의를 거쳐 심사 기준을 적절히 완화해, ‘두개 증가’ 목표를 달성하도록 보장함으로써, 은행에 따라 차별화된 심사 기준을 적용했다는 것에 전문가들은 주목하고 있음.

 

⚪ 쩡강 부주임은 “일부 중소형 은행, 특히 농촌 금융기관의 주요 고객은 영세기업인데, 이 기관들이 영세기업에 대한 대출 비중을 늘리는 것은 어려운 일이므로, 이 중소 금융기관에 대해서도 차별화된 심사 기준이 적용된다,”고 소개함.

- 중소형 금융기관 관할 내 농촌 관련 대출 비중이 비교적 높은 법인 기관이 경우, ‘두개 증가(两增)’ 심사 기준을 ‘단일 계좌의 신용한도가 1,000만 위안(약 16억 8,660만 원) 이하인 영세기업 대출 및 기타 기관 및 개인사업자(비농가)에 대한 포용적 대출, 단일 계좌의 신용한도가 500만 위안(약 8억 4,330만 원) 이하인 농가 경영인에 대한 포용적 대출’로 확대해, 심사기준을 선택할 수 있게 됨.

 

⚪ 한편, 쩡 부주임은 “은행은 신용대출 기술과 그 방식을 최적화하고 인터넷, 빅데이터와의 융합에 힘써 금융 데이터와 외부 신용조회 데이터 자원을 심도 있게 발굴하고 데이터 처리능력을 강화해 영세기업에 대한 리스크 분석 능력과 가격 책정 능력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조언함.

출처 디이차이징(第一财经)
원문링크 https://bit.ly/2TCctyK
키워드

은보감회 영세기업 금융서비스 포용적 대출 농촌 금융기관 인터넷 빅데이터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