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영역 건너뛰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 브리핑

뉴스 브리핑

매일 중국에서 발행하는 언론사의 최신 뉴스를 요약·번역하여 제공합니다.

中 도시별 상장사 시총 순위, 베이징 24조 위안으로 1위

2020.01.09

URL

뉴스브리핑 상세보기

□ 중국의 각 도시가 보유한 상장회사의 시가총액 순위가 공개된 가운데 베이징(北京)상장사의 시가총액 합이 24조 위안(약 4,035조 원)에 육박해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드러남.

 

⚪ 중국 증권 전문 매체인 정취안스바오(证券时报)와 산하의 주식시장 빅데이터 서비스 제공 플랫폼인 수쥐바오(数据宝)가 최근《중국 도시 시가총액 순위(2019)(中国城市市值排行榜(2019))》를 발표함.

- 중국 도시 상장회사의 시가총액 합은 2019년 말 기준 85조 위안(약 1경 4,290조 원)을 넘어서 2018년 말의 60조 위안(약 1경 87조 원)과 비교해 40%나 증가함. 

- 이번에 발표된 통계는 A주 전체 상장사와 주요 사업을 중국 본토에서 추진하는 홍콩 및 미국 증시 상장사, 일부 버뮤다(Bermuda) 등지에 등록된 레드칩(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의 우량기업 주식)을 비롯해 중국 현지 본사를 둔 도시를 대상으로 작성됨. 

- 일례로 중국 3대 이동통신사 중 하나로 미국과 홍콩에 동시 상장되어 있는 차이나모바일(中国移动)은 본사를 베이징에 두고 있음. 중국 자동차 상장기업으로 홍콩 증시에 상장한 화천중궈(华晨中国)는 본사 소재지가 선양(沈阳)임.

 

⚪ 상당수 중앙국유기업이 베이징에 등록되어 있는 까닭에 베이징 관할 상장사의 숫자와 시가총액이 월등히 중국 선두를 달리고 있음.

- 이번에 발표된 순위에서 베이징 소재 상장회사는 총 597곳으로 2019년 말 기준 시가총액 합이 23조 8,300억 위안(약 4,000조 원)에 달함.

- 베이징에 이어 선전(深圳)이 396개의 상장사를 보유, 시가총액 합계 12조 1,100억 위안(약 2,037조 원)으로 2위를 차지함. 상하이(上海)는 3위로 460개 상장사를 보유, 시가총액 합이 2019년 말 기준 7조 9,000억 위안(약 1,328조 원)으로 집계됨.

- 이 3곳을 비교하면 베이징 상장회사의 시가총액 합은 선전의 2배, 상하이의 3배 수준임.

 

⚪ 베이징 경제구조의 특징은 중앙국유기업, 인터넷, 컴퓨터 업종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임.

- 수쥐바오에 따르면, 베이징은 시가총액 규모 1,000억 위안(약 16조 9,000억 원)대 상장사를 45곳 보유하고 있음. 그중 4대 국유은행(공상은행∙농업은행∙중국은행∙건설은행)과 양대 석유기업인 페트로차이나(中国石油·CNPC), 시노펙(中国石化·Sinopec)을 필두로 한 중앙국유기업 시가총액 합이 10조 위안(약 1,690조 원)을 넘어섬.

- 중앙국유기업 외에도 베이징은 바이두(百度), 샤오미(小米), 징둥(京东), 메이퇀(美团) 등 1,000억 위안대 시총 규모의 인터넷 기술 기업을 보유함. 

출처 신화왕(新华网)
원문링크 https://bit.ly/39VbfDc
키워드

상장회사 시가총액 A주 홍콩 증시 미국 증시 베이징 국유기업

목록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평가하기